• HOME
  • 함께하는공간
  • 아트소식

아트소식

Art news

[언론보도] 대구가 낳은 천재화가, 산격동 벽화 명물로 - 매일신문
  • 천재화가 이인성
  • 2017.08.05
  • 1,662
 
 이인성기념사업회`이인성아트센터 회원과 지역 주민들이 이인성 사과나무 동산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대구가 낳은 천재화가 이인성의 작품이 벽화로 재탄생한  '이인성 사과나무 거리'(대구 북구 산격 2동)가 지역 명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인성아트센터 대구본부는 지난 4일 산격 2동 에덴아파트 골목에서 이인성기념사업회`이인성아트센터 회원과 지역 주민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과를 그리는 소년상' '이인성 사과나무 동산' '돌사과 할매' 조성 기념 제막식을 가졌다. 사과나무를 그리는 소년상은 옛날 사과나무가 많았던 산격동에서 작품 활동을 한 이인성의 어린 시절을 모티브로 그의 예술가적 열정과 꿈을 형상화한 작품이다. 동산에는 사과나무 네 그루가 심어져 있다.

이인성과 산격동의 인연은 이 화백이 16살이던 1928년 여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인성은 당시 산격동에 와서 ‘촌락의 풍경’이라는 수채화 한 점을 그렸다. 이 작품은 ‘세계아동예술전람회’에서 특선에 당선되었다. 이처럼 산격동은 이인성이 화가의 꿈을 키우던 인연이 깊은 곳이다.

이채원(이인성의 아들) 씨는 "아버지의 혼이 살아 숨 쉬는 것 같다"며 "아버지의 진면목을 보는 것 같아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이인성기념사업회 회원인 최은옥(서울 서초동) 씨는 "좋아하는 이인성 화백의 거리가 어릴 적 살았던 이곳에 조성된 게 너무 기쁘다"면서 "특히 주민이 중심이 돼 조성되고 있는 것이 의미가 있다"고 했다.

이에 앞서 지난해 5월에는 1차로 노후화된 에덴아파트 3차 담벽(길이 30m, 높이 7m)에 이 화백의 그림을 벽화로 그려 테마와 이야기가 있는 예술의 거리로 조성했다. 담장에는 이 화백의 작품 '가을 어느날'  '사과나무'  '카이유' 등이 그려져 있다. 지난해 10월에는 2차로 에덴아파트 4차 담장에 이 화백의 작품 '사과나무'  '한정' '뒷마당' 등 8점을 벽화로 재현했다. 벽화작업에는 에덴아파트4차에 살고 있는 주민과 청소년들이 함께 참여했다.

이 사업을 기획한 채정균 이인성아트센터 본부장은 "이 화백이 어릴 적 화가의 꿈을 키웠던 이곳에서 그의 뜻을 기리고 뜻을 되새길 수 있게 돼 기쁘다. 앞으로 포토존과 캐릭터 제작, 카페 등 후속사업을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재수 기자 biochoi@msnet.co.kr